5월 28, 2017의 게시물 표시

[삼성/애플/갤럭시S8/빅스비/스피커] 삼성과 애플에서 뭔지 모를 조급함이 느껴진다

이미지
삼성과 애플은 자타공인 스마트폰 1, 2위 업체입니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위기론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러한 불안감 때문인지 예전과는 다른 뭔가 조급함이 느껴집니다. 제가 왜 그렇게 느끼는지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빅스비는 과장광고? 갤8의 품질 관리가 더 문제
삼성의 점유율은 계속 하락하여 불안한 1위를 유지하고 있고,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이제 더 이상 메이저 업체로 부르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난 해의 노트7 사태는 삼성에게는 기억하고 싶지 않을 일이겠죠. 그래서 삼성전자는 노트7의 악몽을 빨리 잊고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줄 뭔가 한방이 필요한데, 당연히 갤럭시S8입니다.
제가 보는 갤럭시S8의 가장 큰 특징은 ‘인피니티’로 부르는 엣지 디스플레이와 베젤리스 디자인, 그리고 빅스비입니다. 삼성전자는 이 중에서 빅스비를 마케팅의 전면에 내세웁니다. 하드웨어 측면에서 중국 업체들이 빠르게 따라오는 상황이기에 (베젤리스는 샤오미가 Mi Mix를 통해 먼저 강조했지요), 우리는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빅스비로 차별화한다고 외치는 것 같습니다. 빅스비는 이미지를 인식하는 '비전', 일정을 알려주는 '리마인더', 필요한 정보를 모아보는 '홈', 음성명령을 인식해 수행하는 '보이스'로 구성됩니다.

실제로 갤럭시S8 출시 전에 빅스비에 대한 엄청난 홍보가 있었지만… 발매를 앞두고 미디어 종사자 등에게 먼저 공개된 제품에서는 빅스비가 예상보다 못하다는 평가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결국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을 런칭하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빅스비의 모든 기능을 제공하는 결정을 내립니다. 이로 인해 4월 중순에 판매가 시작되었지만, 국내에서 빅스비 보이스가 이용 가능해진 것은 5월 초입니다. 그런데 영어 버전의 경우 계속 늦어지는 모습입니다. 당초 5월 중 런칭으로 발표되었는데, 이제 6월말로 연기되었다는 소식이 나온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