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8, 2017의 게시물 표시

[삼성/애플/갤럭시S8/빅스비/스피커] 삼성과 애플에서 뭔지 모를 조급함이 느껴진다

이미지
삼성과 애플은 자타공인 스마트폰 1, 2 위 업체입니다 . 그러나 공통적으로 위기론이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고 있습니다 . 그런데 , 최근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러한 불안감 때문인지 예전과는 다른 뭔가 조급함이 느껴집니다 . 제가 왜 그렇게 느끼는지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 빅스비는 과장광고 ? 갤8의  품질 관리가 더 문제 삼성의 점유율은 계속 하락하여 불안한 1 위를 유지하고 있고 ,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이제 더 이상 메이저 업체로 부르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 지난 해의 노트 7 사태는 삼성에게는 기억하고 싶지 않을 일이겠죠 . 그래서 삼성전자는 노트 7 의 악몽을 빨리 잊고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줄 뭔가 한방이 필요한데 , 당연히 갤럭시 S8 입니다 . 제가 보는 갤럭시 S8 의 가장 큰 특징은 ‘ 인피니티 ’ 로 부르는 엣지 디스플레이와 베젤리스 디자인 , 그리고 빅스비입니다 . 삼성전자는 이 중에서 빅스비를 마케팅의 전면에 내세웁니다 . 하드웨어 측면에서 중국 업체들이 빠르게 따라오는 상황이기에 ( 베젤리스는 샤오미가 Mi Mix 를 통해 먼저 강조했지요 ), 우리는 실생활에서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빅스비로 차별화한다고 외치는 것 같습니다 . 빅스비는 이미지를 인식하는 ' 비전 ', 일정을 알려주는 ' 리마인더 ', 필요한 정보를 모아보는 ' 홈 ', 음성명령을 인식해 수행하는 ' 보이스 ' 로 구성됩니다 . 실제로 갤럭시 S8 출시 전에 빅스비에 대한 엄청난 홍보가 있었지만 … 발매를 앞두고 미디어 종사자 등에게 먼저 공개된 제품에서는 빅스비가 예상보다 못하다는 평가가 나오기 시작합니다 . 결국 삼성전자는 갤럭시 S8 을 런칭하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빅스비의 모든 기능을 제공하는 결정을 내립니다 . 이로 인해 4 월 중순에 판매가 시작되었지만 , 국내에서 빅스비 보이스가 이용 가능해진 것은 5 월 초입니다 .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