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4, 2016의 게시물 표시

[미국/Comcast/망중립성] 미국은 캡틴아메리카가 아닌 데이터 캡과 전쟁 중 (4/28 - Youshouldbesmart.com)

이미지
미국은 데이터 캡 전쟁 중입니다.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 개봉에 맞춰라고 이야기하고 싶지만 미국은 5월 개봉이네요 ^^ (아깝네요)
데이터 캡 전쟁? 그게 무엇 때문에 야기되었는지 생각해 보려면, 간단하게 두 가지로 나눠서 설명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간단하지 않을 수도... ㅠㅠ)

하나는 SVOD, 두 번째는 Zero Rating입니다.
1. SVOD(Subscription Video On Demand)가 발단?
미국 Pay TV 가입자 보다, 많은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Netflix입니다. (4월 기준으로  45백만 정도 되어 있는데, 다른 실적들과의 형평성을 위해 그대로 유지)
넷플릭스와 ISP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은 지루한 싸움도 했었습니다. 망 사용료를 내놔라 싫다. 망중립성 위배다. 결국은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2014년에 합의를 했었었습니다. (속도를 줄이겠다는 암묵적인 협박에 이길 SVOD 없습니다.)
예전 Comcast CEO가 TWC 인수를 할 때, 이런 맨트를 한 적이 있습니다.
"합병이 성공 하더라도 우리는 Netflix보다 가입자가 적다."
물론 실패했지만 (FCC가 허락을 안 했습니다.) 그걸 놓치지 않고 Charter가 TWC과 합병을 추진했습니다. 지난 5월에 시작된 이야기가 이제 막을 내리지요. 사실 이 건의 핵심은 인터넷입니다. 
FCC는 합병 후 향후 7년 동안 Data Cap (일정 트래픽이 초과되면 추가 금액을 요구)을 고객에게 적용하지 말라고 했었습니다. 그 뒤에는 월정액 서비스, 쉽게 말하면 넷플릭스의 눈치를 봤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월 정액 서비스가 문제군요. 미국 2015년, Downstream 기준 Traffic의 37%는 넷플릭스였습니다. SVOD 서비스를 합치면 무려 43% 정도 됩니다. 바야흐로 SVOD 시대이지요. Youtube는 왜 빼먹냐? 하실 수 있겠네요. Youtube Red(월 $9.99)도 있으니 뺴먹으면 안될 수도 있겠습니다. 

넷플릭스를 많이 쓰긴 하네, 근데 …

[Netflix/Global Trend/넷플릭스이야기] 넷플릭스는 과연 실시간 방송과 영화의 적일까요? 넷플릭스는 과연 Live로 갈까요? (4/25 - Youshouldbesmart.com)

이미지
지난 금요일에 지인께서 위의 자료를 보내 주셨었습니다. 그에 대한 대답을 Facebook에 남겼었는데 블로그로 옮겨둡니다.

Q. 넷플릭스를 쓰는 사람들은 실시간 방송과 영화를 보지 않나요?



A. 아닙니다. Netflix-er들은 Media 소비를 좀더 하는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고객이 많습니다.
넷플릭서라고 불리우는 사람들은 넷플릭스 뿐만이 아니라, 미디어 자체를 소비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그래프 정말 어렵게 설명되어 있네요. 넷플릭서들 다른 OTT 유저들에 비해 TV 를 많이 보는 Heavy User가 많고, 영화도 많이 본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살펴보자면, 
첫째, Content 구성의 변화를 들 수 있는데요. 
Original에 대한 투자와 me,too 컨텐츠(남들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에 투자하기 싫다)에 대한 라이브러리 재계약 철회로 인해서, Original을 위시한 Exclusive한 컨텐츠들의 비중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 대표적인 사례가 대표적인 영화 컨텐츠 공급자인 EPIX와의 계약 철회를 들 수 있습니다. 3,000개의 영화들은 Hulu와 Amazon에게로 갔습니다. (아래의 그림 참조)


특히 TV 드라마들을 많이 수급하고요. (Netflix와 같은 서비스는 시간의 소비가 중요해서 시리즈 물 제작에 힘쓰는 편입니다.), 오리지널이라고 불리우는 자체 컨텐츠 제작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런 컨텐츠들은 기존 실시간 TV 시청과 맞물려서 파이를 갈아먹는 것이 아닌, 기존 방송이 끝나고 시작되는 심야의 Binge Watching Style(몰아보기)로 바뀌고 있는 것입니다. 

기존 방송과 겹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고객들은 TV/영화를 외부에서도 여전히 소비를 많이 하는 것이고요.

지상파 방송사나 케이블, IPTV,위성 방송사에서 제공하는 VOD와 직접적으로도 겹치지 않고요. Netflix에서는 채워주지 못하니까요. 
둘째로, 헤비 유저들은 컨텐츠를 보는 옵션이 늘어나는 것을 사랑합니다.
헤비 유저들이 몰릴 수 밖에 없습니다. 앞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