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3, 2016의 게시물 표시

[넷플릭스/무료행사/구글페이] 넷플릭스, 고객들에게 불편함을 제공했다며 후하게 한달 무료 연장, 곧 구글페이, 데이타 세이버 도입으로 아시아 공략은 계속된다. 넷플릭스 한국 런칭 후 벌어지고 있는 일 #6 (3/17 - Youshouldbesmart.com)

이미지
넷플릭스 런칭 후 70일, 넷플릭스에서는 무슨 일이?  넷플릭스 한국 런칭 후 벌어지고 있는 일
1. 한국 - 넷플릭스 원화결제, 영화등급위원회 등급 도입/변경에 따라 고객에 대한 불편에 대한 보상으로 모든 고객에게 한달 더 무료 행사를 진행.

어제 였습니다. 트위터에서 난리가 났더군요. 넷플릭스가 한달 무료가 연장이 되었다고, 그리고 원화 결제가 도입이 되었다고 말이지요.

언론에서 넷플릭스를 꼬집을때 가장 먼저 이야기 하던 것이 어느 나라 등급인지 모르겠다 였습니다. 누가 봐도 성인 컨텐츠인데 16+ 이렇게 표기가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현재까지는 한국 서비스 주체인 네델란드 법인(Netflix International B.V)의 등급을 이용했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부터 이렇게 나오기 시작했지요.

최근 한달 동안, 영등위 심사 목록, 영등위 사람이 부족해 심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말이 사실인 듯합니다. 내일 출시할 데어데블 시즌2도 영등위 심사를 넣어 놓고, 결과에 상관없이 강행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넷플릭스 런칭하고, 지금까지 영등위 심사를 받은 컨텐츠는 총 158개입니다. 이것에 대한 등급은 반영을 차차 하겠습니다만, 반대로 이걸 가지고 한가지 유추를 할 수 있는 것이 이 158개의 컨텐츠는 한국에 없었던 혹은 다른 버젼의 컨텐츠 라는 것입니다.

이미 소니나 다른 영화사에서 등급 심의를 받은 컨텐츠는 굳이 넷플릭스에서 다시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다른 버젼이라면, 받아야 겠지요.

관심있는 분이라면, 영등위 홈페이지에서 검색해 보시면 찾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미 모든 기존 고객 (심지어 해지를 했던 분들에게도) 에도 연락을 해,  대인배라는 이미지를 심어준 넷플릭스는 속는셈 치고 다시금 가입을 하시고 있는 분들이 늘고 있습니다.


2월 이후 돌아온 고객들은 많아진 넷플릭스 오리지널에 놀랄 것이고, 금주 아시아에서는 크게 기대하고 있는 데어데블 시즌2의 런칭 시점과 일치되어, 조금씩 식고 있는 넷플릭스 바람에 다시금 활력이 될 수 도 있을 것이라…

[극장/미국/트렌드] 넷플릭스가 바꿔놓은 세상 - 미국도 집에서 극장 동시 개봉 시대가 열릴지도 (3/15 - Variety)

이미지
우리는 벌써 하고 있는데 별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우리도 엄밀히 따지면, 동시 개봉은 아니지요. 미국은 극장 동시 개봉을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넵스터의 창업자로 알려진 션 파커가 주도하고 있는 "Screening Room" 프로젝트가 의외로 많은 영화감독과 스튜디오들의 지지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로는 Fox, Universal, Sony가 깊은 관심이 있다고 합니다.

JJ. Abrams, Peter Jackson, Ron Howard, Steven Spielberg 감독 등도 지지의사를 표명했고요.

Piracy (해적질)에 능통한 션 파커(예전 Mp3 불법 유통 붐을 일으켰던 바로 넵스터의 그 사람 맞습니다.)이기 때문에 오히려 믿음을 주고 있는 듯 하지요.

콘셉트는 이렇습니다.

극장 개봉하는 날 동시에 이 특별한 셋톱 박스($150)를 가진 고객은 영화를 $50에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다음달에 개봉하는 Dawn of Justice : Batman vs Superman 과 같은 영화를 말이지요. 
Blu-ray가 $30 하는 시대에 너무 비싼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시겠지만, 미국에서는 극장 개봉을 놓치게 되면 적어도 3개월 후에나 TVOD(온라인 결제형), Blu-ray로 만나실 수 있습니다. 그걸 줄여준다는 것이지요. (시간을 사는 개념입니다.)

미국에서는 집에 미디어 룸을 마련해 놓고 지내는 분들이 많아서, 어찌 보면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셀레브리티들은 더욱 그렇겠지요. 극장을 가기 힘든 고객들은 더욱이지요.

Screen Copying 이슈를 어떻게 해결하는 가가 문제이겠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업설명 때 어느 정도 믿음을 심어 줬나 봅니다.

마진을 살펴보면, 스크리닝 룸은 전체의 10%만 이윤을 가지고 나머지 반은 극장에게, 나머지는 스튜디오, 제작자들에게 돌아간다고 합니다. 극장 운영사에도 이익을 나눠주는 개념으로 이 프로젝트를 이끌어 갈 수 있게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