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cast/북미/아마존] 아마존 "케이블 TV"를 팝니다. Cable Store를 오픈한 아마존, Comcast의 Xfinity를 판매 시작. 그들의 전략은 무엇일까? (3/22 - Amazon)


"Amazon이 Comcast의 Xfinity를 대신 팝니다."

오늘이지요. 미국에서 Amazon의 Home Service에서 Cable Store를 론칭했습니다.

TV, Internet, Phone을 자유롭게 가입하세요. 어디서? 아마존에서.

사실 Amazon은 Comcast의 인터넷만 파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업자의 Cable을 팔려고 하는데, 첫 번째 파트너로 Comcast가 선정이 된 것이지요.

TV와 인터넷, 전화를 같이 판매하는 것입니다. 누군가는 "어 이거 우리나라는 매우 흔한 것인데"라고 이야기하실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한국 E-commerce에서도 판매를 하고 있지만, Amazon처럼 Online retailer가 직접 책임지고 관리하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가입하고 싶지 않은 상품 설명

1. Comcast가 누구인가?


한때 북미를 호령했던 Cable TV의 1등 업체입니다.

미국 방송시장의 괴물 Comcast, NBC Universal, Universal Pictures모두 Comcast의 것

최근 Charter와 Time Warner Cable (TWC)의 합병이 결정되는 시점에서, 일인자라고 쓰고 싶지만 실질적인 일인자의 위상은 AT&T + DirecTV에 빼앗긴 상황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Pay TV 가입자 현황(`15년 Q3시점)

이제는 DirecTV(위성방송)에 가입자를 몰아주고 있는 AT&T(IPTV)의 눈치를 봐야 하고, California 시장의 스포츠까지 꽉 잡고 있는 TWC의 눈치도 봐야 하는 입장이 되어버린 Comcast. 그들에게도 계속 변화가 필요합니다.

밖으로는 Dish의 Sling TV나 Sony의 Playstation Vue와 같은 서비스 (인터넷만 있으면 계약 없이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는 A la-carte 서비스들)가 무섭게 치고 나오고 있는 상황이니까요.
혁신적인 IPTV의 모습을 보여주는 Playstation Vue
Apple이 못하던 Live TV 서비스를 최근 Amazon이 Channel Partner라는 명목 아래, 서비스를 시작했었고요.
아마존 Channel Partner, 넥스트 미디어의 전쟁터가 된 미국 시장

2. Comcast와 Amazon은 왜 이런 일을 할까?

1) Amazon


* Amazon은 작년에 발표한 Amazon Home Service 영역을 강화하는 Security 서비스와 함께 제품 판매 대행 시 높은 RS를 가지고 있는 Comcast를 가지고 온 것입니다.
: 보통 10% 이상의 Revenue Share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월 100불이라면 10불은 아마존이 가져 갑니다.)
무섭게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Amazon 하지만 그들은 비지니스를 만드는 것이 아닌 Organization 하는 것
* 가입이나 이런 것 필요 없이 개인정보 (주소,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서, 패키지 제안을 할 수 있으니 Amazon의 Home Service와의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 기존 대여를 해야 했던 기기(공유기, 미래에는 셋탑박스)들을 Amazon Store에서 직접 구매하는 방식으로 변경이 가능해서, 추가 매출도 바라볼 수 있습니다.
: 리스를 할 경우, 기술 지원이나 업그레이드에 대한 걱정은 들지 않지만, 지속적인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단점도 존재합니다.)
제품 구매와 리스의 각각의 장단점이 있습니다.

2) Comcast

* Amazon의 가지고 있는 Market Leading Service에 올라탈 수 있다는 것.
: 북미에서 Home Service의 커버리지는 점점 높아지고 있지요. 누군가는 끼어들겠지만, Comcast가 Cable Store에 먼저 입점하면서, 선점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 가입자 유치가 힘든 상황에서 Amazon이 적극적으로 Selling에 나설 것이라는 것.
: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가입에 대한 광고 자체가 고객들은 이해하기 어렵고, 스팸으로 분류하기 쉽습니다. 아마존의 홈서비스에 만족하는 고객들은 아마존의 적극적인 판매에 귀 기울 가능성이 높고, 아마존의 쇼핑 추천 엔진은 세계 최고 수준이기 때문에 타깃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RS를 주더라도 가입자가 생긴다면, 안 할 이유가 있지요. 북미에는 Cordcutter라고 불리는 2천만의 가입자가 있습니다. (그들을 껴않기에는 여전히 비싼 감이 있지요.)

미국 방송 사업자들이 가입자를 유치하는 것은 M&A 방법 밖에 없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 고객 대응을 위한 투자도 Amazon이 대신해서 (Chatting 서비스와 같은 Amazon만의 강점을 활용 가능) 고객 평가도 높일 수 있습니다.
전화를 자꾸 돌리지도 않을 것이고, 아마존을 통한 고객들은 60초이상 기다리지 않게 할 것이며, 언제든지 해지가 가능 합니다.

* 향후 FCC의 바뀐 법안으로 STB를 강제로 판매할 수 없는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Test Bed로 활용.
: 한국처럼, 셋탑박스를 강제로 리스해야 되는 것이 해결됩니다.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시대가 옵니다.

* 고객에게 제품 가이드와 피드백을 고객들에게 친숙한 Amazon의 UI/UX를 통해 Comm이 될 수 있다.
: 최악의 서비스 회사로 매년 뽑히는 컴캐스트. 이미지 쇄신이 목표일까?



* 판매 채널의 다변화는 Everybody 행복.

3) 고객

* 현재 $194.89 짜리 서비스인 140+ Channels에 75 Mbps 인터넷에 전화까지 $99에 제공하고 있습니다. (2년 계약)
쇼핑하듯이 서비스를 구매하세요. 한치의 거짓말도 없이 명확하게 표기 해줍니다.
: 숨겨있는 트랩은 더 이상 없습니다. 손쉽게 구매하세요. 항상 온라인 최저가를 보장합니다.

* 손쉬운 인터넷 가입/설치 스케줄을 잡을 수 있다.
: 약속된 시간에 오지 않았다고요? $20 드리겠습니다!

* 아마존에 불평하면 된다. (아마존 서비스는 믿을 만하다는 고객들의 생각): 이건 엄청난 장점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실 부분.

 If Everything Was Bundled Like Cable with David Koechner
(Funny or Die 영상 - 꼭 한번 보세요. 고객들이 Cable TV의 AS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불평을 하고 있는지)

* Free Gift 카드도 줍니다.
* 원하는 기기로 선택해서 설치할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넓혀집니다.


3.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 

케이블 회사가 아니지만, 위성 사업자인 Dish와 DirecTV도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Charter + TWC도 자신들의 장점을 커뮤니케이션하기 위해서 띄어들 가능성이 높아 보이고요.

아마존이 바라는 그림이겠지요. 고객들 입장에서도 음지에서 고객들과 커뮤니케이션하던 가계비에 지출이 큰 서비스들이 Direct 개념으로 바뀌는 것은 바라던 바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지인분이 그러시더군요. 아 이 모델의 아마존이 바라는 미래는 STB 은 Kindle Fire TV로 Controller는 Amazon Echo가 되지 않을까 말이지요.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닌 거 같습니다.

아마존이 꿈꾸는 미래는 모든 서비스의 시작과 끝은 아마존을 통해서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마존이 직접 운영하는 서비스가 아니더라도, O2O enabler로써의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Home Service가 지향하는 바도 그런 것이 아닌가 싶고요.

모든 생활을 쇼핑으로 연결하려는 아마존

그럼, 한국은 어떻게 될까? 불법 스팸으로 치부되는 인터넷 가입 권유 전화/이메일/홈페이지가 하나의 포탈에서 투명하게 판매가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시장의 바람과는 다른 이야기일 수 있겠지요.

컴캐스트 이야기로 시작했지만, 결론은 너무나 무서운 미래를 그리고 있는 아마존에 대한 이야기로 결론이 났군요. 

읽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 이 의견은 개인적인 의견으로, 회사의 의견을 반영한 것은 아님을 밝힙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포티파이/구글/애플/아마존] 스마트 스피커 시대, Spotify는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

[한국/넷플릭스/765] Netflix 한국 런칭 후 벌어지고 있는 일 #1 (1/11 - Youshouldbesmart.com)

[아마존/통신/네트워크/음성통화/Whispernet] 아마존은 통신 사업에도 진출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