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 2015의 게시물 표시

[Spotify vs Apple] Apple Music은 새로운 컨텐츠에, Spotify는 Big Data 분석을 통한 사용자들의 서비스 향상에 좀더 집중 (8/6 - Multisource)

이미지
1. Apple Music의 출시, 그 후
애플 뮤직이 불과 한 달 전 까지만 해도 엄청난 화두였지요.
지금도 많은 분들이 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무료 Trial 3개월이라는 기간이 있어서 아직 유료 가입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USA Today에 의하면  1,100만 가입자가 현재 Trial을 하고 있다고 하고, 그 중 200만명의 가입자가  Family Membership을 경험 하고 있다고 하지요.
(Single Membership : $9.99,  Family Membership $14.99 - 동시 4명까지 사용 가능)

단순 계산으로는 월 1억 2천만 불이며 연간으로는 14억불 입니다.
(약 1.6조 정도의 매출이 기대가 됩니다. 물론, 아무 이탈이 없다면 말이지요.)
글로벌 수 치이고 단 1개월 만에 얻은 대단한 성과이지만, 아직 무료기 간이 2개월이나 남은 관계로 좀더 지켜봐야 할 듯 합니다. 아시겠지만 이 기간 동안 애플의 매출은 0 이며, 저작권료는 지불하기로 결정하였지요. (Thank you, Swift)

* 참고로 Apple의 가장 큰 경쟁자인 Spotify는 현재 유료 가입자가 1,500만명, 광고를 보는 무료 사용자가 4,500만명에 달합니다. 

30% 이상 유료 가입자로 전환이 된다고 해도 대성공으로 보입니다.
* 미국의 대표적인 SVOD서비스인 Hulu는 출시 7년 만에 900만명 유료 가입자를 돌파했습니다. 

애플에게는 처음으로 도전하는 Subscription 모델이라 Transaction model에서는 Itunes로 성공을 거두었던 선례를 이어 갈지 귀추가 주목되는 데요.
2. Apple Music의 적, Big Data, Itunes 고객 그리고 Spotify 런칭 후, 아이튠즈 음악을 사용하던 사용자들은 Apple Music 전환 후 iCloud Music에서 Itunes 라이브러리가 모두 삭제 되었다고 리포트가 되었고 애플 뮤직에서 기존의 Itunes 컨텐츠를 찾을 수 없다며, 불만을 제기 하였었습니다. 

또한, 컨슈머 왓…

[HBO/Game of Thrones] 디지털 판매가 디스크 타이틀 판매 매출을 제쳐, 왕자의 게임 시즌 5, 이러한 트렌드 대응을 위해 최초로 DVD/Blu-ray보다 Digtal Download로 먼저 출시 (7/31 - Engadget, DEG)

이미지
제가 이 분야에 발을 들려 놓기 시작한 2004년 부터, 매일 들어가던 사이트인 Home Media Magezine 에서 재미 있는 기사를 내놓았습니다. (최근에는 OTT의 성장으로 이 사이트도 성격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이 트렌드를 대변하는 기사도 같이 나왔네요. 여러분들께 소개해 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포스트 시작합니다.

참고로 Home Media Magazine은 미국의 극장, DVD, Blu-ray, Digital, Rental 관련 On/Offline 에서 잡지도 발간하는 저명한 회사입니다. 

지난달 말에 (2일전) 올 2015년 상반기 북미 Home Entertainment Spending 관련한 Summary를 발표 했습니다.


간단하게 설명드리자면,
Digital Sales Revenue의 증가로 14년 대비 $0.04 Billion 이 증가 하였습니다. 전체 Digital Sales Revenue 중에 Netflix가 55%를 차지하게 되었고 넷플릭스는 작년 상반기 $19억 달러에서 올해 상반기 $24억 달러로 +26% 성장하였습니다. Rental을 제외한 디스크 판매는 지속적으로 하락을 하고 있으나 하반기에 발매될 Ultra HD Blu-ray Player에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 소비자들과 컨텐츠 오너들은 FHD Blu-ray 새로운 UHD 컨텐츠 발매에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15년 Q2는 역시적인 순간으로 Digital 판매(Netflix 포함)가 Disc 판매를 앞질렀습니다.`15년 상반기에 Digital 과 Disc의 매출 비중은 49.5% : 50.5% 까지 좁혀졌습니다. 바야흐로 이제는 디지털 시대라고 이야기 할 수 있겠습니다. (그래도 놀라시는 분들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디스크가 저렇게 팔리는구나. 그리고 매출이 엄청나네.. 뭐 이런)

 그래서 일까요. 지난달 시즌 피날레를 한 왕자의 게임 (Game of Thrones) 시즌 5에 대한 판매 전략이 변경이 되었다고 합니다.



Digital Download…

[Sling TV/Hulu/Comcast] MVPD와 OTT에게 골치거리가 되고 있는 Sling TV, 구세주인가 아닌가 (8/2 - Multisource)

이미지
이번 포스트는 최근 공개된 두 가지 서로 다른 내용의 기사를 가지고, 제 나름대로 해석한 내용입니다. 


올해 1월에 런칭한 Sling TV는 Settop-less IPTV 혹은 Live/VOD OTT 로 북미 지역에서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제 사이트에서도 Sling TV는 여러 번 포스트를 통해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0. 출시 반년만에 Sling TV의 존재는                                                             1) For MVPD - Comcast와 같은 MVPD (MultiChannel Video Program Distribution - 다채널 방송 사업자)들에게는 Sling TV가 방송 가입자가 줄어드는 트렌드를 가속 할까 걱정하고 있고

2) For OTT - Hulu와 같은 OTT (Over The Top - 오버더탑, 인터넷을 통해 컨텐츠를 전송하는 사업자)들에게는 당장 Live 방송을 지원하는 OTT인 Sling TV가 Hulu와 같은 Catch-up (방송 다시보기)중심의 OTT들의 가입자를 뺏어가는 역할을 하게 되어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게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3) For STB - Sling TV의 가능성을 본 Sony와 Apple은 Sling과 같이 가기로 하지 않고, 자체 서비스를 런칭 하거나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중에서 1), 2)에 관한 내용을 오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1. TV광고를 시작한  Sling TV와 그걸 불편하게 생각하는 Comcast                Sling TV가 최근 TV Commercial 을 시작했습니다. #TakebackTV 라는 Campaign 을 시작했지요. MVPD(Comcast, TWC, DirecTV 등) 를 통해 TV를 시청하는 소비자들의 불편함을 토로하며, Sling TV의 가입을 권유하는 광고입니다. 

30초 짜리 이므로, 한번 보셔도 재미 있을 것 같습니다.  

1) Sling TV - Old TV (Cable TV 업체를 꼬집는 광고입…